운동선수에게 마지막 1도

이야기

운동선수에게 마지막 1도

오후愛 0 2,682 2014.09.05 15:46
김연아 선수의 말에서...

난 훈련을 하다보면 늘 한계가 온다.

어느 땐 근육이 터져버릴 것 같고, 어느 땐 숨이 목 끝까지 차오르며, 어느 땐 주저앉고 싶은 순간이 다가온다.

이런 순간이 오면 가슴속에 무언가 말을 걸어온다. 이만하면 됐어, 충분해, 다음에 하자.

이런 유혹에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다.

하지만 이때 포기한다면, 안한 것과 다를게 없다.

99도까지 온도를 열심히 올려놓아도 1도를 올리지 못한다면 물은 끓지 않는다.

물을 끓이는 마지막 1도.

포기하고 싶은 그 마지막 1도를 참아내는 것이다.

이 순간을 넘어야 다음 문이 열린다.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중학생 고등학생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성인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