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소녀의 꽃 한 송이

이야기

어린 소녀의 꽃 한 송이

오후이야기 0 2,363 2016.07.30 13:54

어린 소녀의 꽃 한 송이 
 


느 한 신사가 어머니에게 보내드릴 꽃다발을 주문하기 위해서 꽃가게 앞에 차를 세웠습니다.

 

그런데 한 소녀가 꽃가게 앞에 앉아 울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신사는 그 소녀에게 다가가 왜 우는지 물었습니다.

 

그러자 소녀는 신사에게 대답했습니다.
 "엄마에게 드릴 꽃을 사고 싶은데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저금통에 들어 있는 동전 몇 개가 전부라서요."

 

신사는 미소를 지으면서 말했습니다.
 "나랑 가게 안으로 들어가자. 내가 꽃을 사줄게."

 

신사는 소녀를 데리고 가게 안으로 들어가 소녀에게 꽃을 사주고 자기 어머니에게는 꽃다발을 보내달라고 했습니다.

 

신사는 가게를 나오면서 소녀에게 집까지 태워다 주겠다고 말했습니다.
소녀는 고맙다고 말하며 엄마가 있는 곳으로 안내하였습니다.
그런데 뜻밖에도 그곳은 공동묘지였습니다.

 

차에서 내린 소녀는 만든 지 얼마 안 된 묘 앞에 다가갔습니다.
그리고 '엄마'하면서 꽃을 내려놓았습니다.

 

이 소녀의 모습을 본 신사는 크게 깨달았습니다.
그리곤 곧바로 꽃가게로 돌아가 어머니에게 보낼 꽃 배달을 취소하고, 그중에서 가장 예쁜 꽃다발을 직접 사 들고 나와 멀리 떨어진 어머니의 집으로 달려갔습니다.

 

- 따뜻한 하루에서... -

 

 

 

춘천 자전거여행의 모든 오후

Comments

Category

어린이를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중학생 고등학생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성인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State
  • 현재 접속자 46 명
  • 오늘 방문자 638 명
  • 어제 방문자 613 명
  • 최대 방문자 985 명
  • 전체 방문자 652,48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