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앗기는 것과 나누는 것

이야기

빼앗기는 것과 나누는 것

오후이야기 0 4,058 2015.02.09 21:47

화나는 순간이 다가오면,
화를 내기 전, 숨을 크게 한 번 들이마셔 보세요.

 

빼앗기는 것과 나누는 것



노신사 한 명이 벤치에 앉아 해 바라기를 하고 있습니다.
같은 시간, 읽다 남은 책을 마저 읽기 위해 벤치를 찾는 아가씨가 있습니다.
그녀는 노신사가 옆 자리가 빈 것을 확인하고. 그 옆에 자리 잡고 앉습니다.
그리곤 책을 읽어나가기 시작합니다.
방금 전 가게에서 사온 크래커를 하나씩 꺼내 먹으며..

그러길 수 분 후,
크래커 줄어가는 속도가 왠지 빠르다 싶어 곁눈질로 살펴보니,
아니!


옆자리 노신사가 자신의 크래커를 슬쩍슬쩍 빼먹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은근 화가 났지만, 설마 계속 먹겠나 싶어 무시하고 다시 크래커를 꺼내 먹었는데, 그 노신사의 손이 슬쩍 다가와 또 자신의 크래커를 꺼내 먹는 것이었습니다.

눈은 책을 들여다보고 있었지만, 신경은 온통 크래커와 밉살스러운 노신사에게 쏠려있었습니다.
크래커가 든 케이스는 빠르게 비어져 갔고, 이제 마지막 한 개만 남아 있는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참을 만큼 참았다고 생각한 그녀, 노신사를 향해 고개를 돌려
'뭐 이런 사람이 다 있어!'
하는 강렬한 눈빛으로 얼굴까지 쏘아 봅니다.

그런데, 노신사의 반응이 더 기가 찹니다.
노려보는 그녀에게 미안하단 말 한마디 없이 부드럽게 씨익 웃으며 조용히 자리를 뜨는 것이었습니다.

 


기가 막혀 별꼴을 다 보겠다며 투덜거리고 자리에서 일어나려는 순간, 그녀의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랐습니다.
그녀가 사 온 크래커가 새 것인 채로 무릎 위에 고스란히 놓여 있었던 것입니다.

그제야 크래커를 훔쳐 먹은 사람이 노신사가 아닌 자신이었다는 걸 깨달은 그녀.

노신사는 자기 것을 빼앗기고도  오히려 부드럽게 웃으며 조용히 자리를 비켜준 것이었습니다.

남에 것을 빼앗아 먹으면서도 온통 화가 나 따뜻한 햇살, 흥미로운 책의 내용까지 모두 잃게 된 그녀.

지금은 비록 크래커 하나로 벌어진 상황이었지만,
그녀의 그런 경솔한 실수가 아주 중요한 일에 벌어졌다면,
결정적이고 치명적으로 안 좋은 상황을 만들 수도 있는 것입니다.

빼앗기는 삶과 나누는 삶.
어떤 삶을 살 것인가는 마음의 여유에 달려 있는 것입니다.

Comments

Category

어린이를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중학생 고등학생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성인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84 명
  • 어제 방문자 151 명
  • 최대 방문자 459 명
  • 전체 방문자 13,206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