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자전거 인구 100만 도시'페달 밟는다.

이야기

춘천시 '자전거 인구 100만 도시'페달 밟는다.

오후이야기 0 25 11.04 20:18

이재수 시장 담당부서에 관련 정책 마련 지시 

소양강·의암호 코스 등 인프라 이용 라이더 유치


[춘천]춘천시가 자전거인구 100만명이 이용하는 ‘자전거 친화도시' 구축에 나선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최근 담당부서에 자전거 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시는 이미 자전거 친화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레저형 자전거도로는 북한강길 70㎞, 소양강길 17㎞, 공지천길 13㎞가 조성돼 있다. 특히 호반을 끼고 형성돼 있는 의암호 주변 순환코스는 수려한 경관과 자연환경이 일품이다. 소양강댐, 의암댐을 비롯해 개장을 앞두고 있는 삼악산 로프웨이, 레고랜드 등 전국적으로 유명한 관광지를 바라보며 라이딩할 수 있는 천혜의 코스로 꼽히고 있다.


또 우리나라 국토종주 자전거길 중 1코스인 북한강자전거길의 종점(신매대교)이 위치하고 있어 국토종주 인증을 위해 수많은 전국 자전거 동호인이 방문하고 있다.


실제 최근 3년간 춘천시 자전거도로 이용현황(강촌·덕두원 카운터기 집계)에 따르면 2019년 19만7,628명, 2020년 20만546명, 2021년 9월까지 23만3,845명 등 매년 이용객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자전거 마니아들의 춘천 자전거도로 방문이 쇄도하고 있다.


여기에 시민들의 생활형 자전거도로도 시내에 255㎞가 개설돼 있다. 또 현재 자전거 대여점 및 수리점이 6곳, 공중화장실 및 쉼터 17곳이 운영 중이다. 또 2019년부터 매년 2억여원을 들여 자전거보험에 가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춘천시민이 전국 도로(자전거도로 포함)에서 사고 발생 시 보험처리가 가능하고, 외지인이 관내 레저형 자전거도로에서 시설물 하자로 인한 사고를 당했을 경우에도 보험처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한성희 시 생활교통과 보행자전거담당은 “앞으로 자전거인구 확대 등에 따라 다양한 정책과 이벤트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현정기자



강원일보

Comments

Category

어린이를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중학생 고등학생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성인을 위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

State
  • 현재 접속자 7 명
  • 오늘 방문자 89 명
  • 어제 방문자 151 명
  • 최대 방문자 459 명
  • 전체 방문자 13,2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